상단여백
HOME 안전뉴스 산업/경제
36명 이상 숨진 '죽음의 덫밭'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김승용 기자 | 승인 2019.02.22 12:52

지난 20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또 한 명의 근로자가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 이 공장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2007년 이후 36명에 달한다.

이날 사고로 숨진 외주업체 근로자 이모(50)씨는 오후 5시 20분경 동료 3명과 함께 컨베이어벨트의 고무를 교체하던 중 공구를 가지러 갔다가 다른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사고현장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으며,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원인규명에 나섰다.

당진제철소에서는 2013년에도 전로(轉爐) 보수공사 중 열려있는 밸브로 새어나온 아르곤 가스로 5명이 질식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2016년 11월 28일 컨베이어벨트 라인에서 외주업체 소속 근로자 A씨가 설비에 끼여 숨졌으며, 일주일 뒤인 12월 5일에도 열연공장에서 기중기 조종사 B씨가 크레인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잇따랐다.

2017년 12월에는 제철소 내 열연공장에서 한 근로자가 설비에 몸이 끼여 숨지는 등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는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사고가 잇따르자 현대제철은 안전 전담인력을 확충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지만, 노동계는 반복되는 사고에 대한 근본적 대책은 내놓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노동계는 이 공장이 정비와 보수 등 수주 단가를 낮추려 근로자들에게 작업을 독촉한 것이 안전사고를 유발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 사고와 관련해,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는 "컨베이어벨트는 철광석을 실은 배의 부두 정박료를 낮추기 위해 상당히 빠른 속도로 돌아가고, 컨베이어벨트 주변은 분진과 소음으로 가득하다"는 노동자들의 증언을 전하면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는 악명높은 공장"이라고 비판했다.

김승용 기자  safe@119news.net

<저작권자 ©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56길 10 (정일빌딩 2층)    대표전화 : 02-762-5557      팩스 : 02-762-5553
신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50464    발행인 : 최금순    편집인 : 김승용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혜경
보도자료 : safe@119news.net
Copyright © 2019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