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안전뉴스 환경/생활
국내 초미세먼지 32%는 중국발
원동환 기자 | 승인 2019.11.20 15:47

우리나라 초미세먼지(PM 2.5) 중 절반은 국내 영향에 의한 것이고 32%는 중국의 영향이라는 한중일 첫 공동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편,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는 국외 영향이 커지면서 중국에 의한 영향이 70%까지 이른다는 분석도 나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 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대전·부산, 베이징·텐진·상하이·칭다오·선양·다롄,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한중일 주요 도시의 국내외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에 대한 자체 기여율은 한국이 연평균 51%, 중국이 91%, 일본이 55%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수치는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계산됐다.

한국과 일본은 국내 요인으로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절반을 소폭 초과하는 반면, 중국의 초미세먼지는 대부분 중국 내 요인으로 발생했다는 의미다.

황산화물이나 미세먼지와 같은 중국 대기오염 물질이 한국 3개 도시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2%,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25%로 파악됐다.

아울러 한국의 대기 오염 물질이 중국과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각각 2%, 8%로 산정됐고 일본 대기 오염 물질이 한국과 중국에 미치는 영향은 각각 2%, 1%로 나타났다.

한편,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관찰되는 12월에서 3월로 시기를 한정해 국내 미세먼지의 발생원을 살펴보면 중국발 요인의 영향력은 더욱 크게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바람 방향 등 고농도 시기 사례별로 다르긴 하지만 미세먼지 고농도 국외 기여도가 70~80%에 달한다는 분석을 발표한 적 있다"며 "올해 2월 27일부터 3월 초까지 고농도 시기에는 국외 기여율이 80%였으며, 그 중 중국 기여율이 70% 정도인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2000~2017년 간의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3국 모두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미세먼지(PM 10),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하락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5년 대비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한국이 12%, 중국이 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본은 2015년과 2017년을 비교해본 결과 12% 낮아졌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중국이 중국발 요인을 30%대로 인정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보고서가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동환 기자  safe@119news.net

<저작권자 ©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56길 10 (정일빌딩 2층)    대표전화 : 02-762-5557      팩스 : 02-762-5553
신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50464    발행인 : 최금순    편집인 : 김승용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혜경
보도자료 : safe@119news.net
Copyright © 2020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