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문가 기고 독자기고
[기고] 따뜻하고 건조한 날씨로 산불 빈번... 산림 보존위해 예방이 최선
윤대희 | 승인 2021.02.15 15:42
윤대희 여수소방서 소방정대

설 연휴기간과 따뜻한 날씨가 맞물려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전국 곳곳에서 산불의 발생, 진화를 완료했다. 특히 이달 10일 낮 12시 41분경 전남 광양시 중마동 가야산 산불은 초속 3.6m의 바람이 불고, 건조주의보까지 발효돼 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뿐만 아니라 산불은 진화가 끝난 뒤에도 땅 속에 숨은 불씨로 인해 재발화의 위험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산림청 통계에 따르면 산불은 건조한 1~5월에 집중 발생하며, 주요 원인으로는 입산자 실화와 산림 인접 지역에서 논·밭두렁 소각 행위다. 산림뿐만 아니라 산림 인접 지역에서의 취사 행위, 모닥불을 피우는 행위, 영농부산물 소각 행위도 금해야 한다. 

자료=산림청 제공 | 산불통계

한 번 발생하면 막대한 피해를 가져며 피해복구를 위해 긴 시간이 필요한 산불을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

1. 산행 전에는 산림청 홈페이지, 네이버 지도 또는 관할 시‧군‧국유림 관리소 등의 산림부서를 통해 입산통제, 등산로 폐쇄 여부를 확인하고 산불 위험이 높은 통제지역에서는 산행을 하지 않는다.
2. 입산 시에는 성냥, 담배 등 인화성 물질을 소지하지 않는다.
3. 산림에서 흡연이나 담배꽁초를 버리는 행위를 절대 하지 않는다.
4. 지정된 장소가 아닌 곳에서는 취사, 야영을 하지 않는다.
5. 산림 또는 산림과 근접한 100m 안 지역의 밭두렁이나 폐기물 소각은 반드시 허가를 받은 후 마을 공동으로 실시한다.

우리의 소중한 산림이 보존될 수 있도록 산불예방에 많은 시민의 관심과 동참이 무엇보다 절실한 시기가 되었다.

윤대희  여수소방서 소방정대

<저작권자 ©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56길 10 (정일빌딩 2층)    대표전화 : 02-762-5557      팩스 : 02-762-5553
신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50464    발행인 : 최금순    편집인 : 김현남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혜경
보도자료 : safe@119news.net
Copyright © 2021 주식회사 한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